기사 메일전송
김기현 “여당이 정책 주도권 가져야…당 정책 역량 강화 필요” - 1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 - “내년 총선 압승을 위해 같이 가야 할 동지” - “당의 정책 역량을 강화해 나갔으면 좋겠다”
  • 기사등록 2023-03-10 11:44:30
기사수정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는 “선거 과정에서 있었던 많은 에피소드나 앙금들은 다 이제 우리 기억속에 기억되어야 할 이유가 없다”며 “우리는 한 몸이 돼서 내년 총선 압승을 위해 같이 가야 할 동지라는 의지를 마음속에 확고하게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 참석했다.

김 대표는 “탁상에서만 논의되는 식견으로 국민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것을 제때 정확하게 충족시키지 못하는 사례를 빈번히 봐왔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책 의총에서 우리가 습득하는데 그치지 않고 실제 현장에서 정책 주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반드시 실천해 나갈 것”이라며 “그래야 민심에 부합하는 정책 주도권이 생기고 국민들에게 필요한 입법도 하고 예산도 정책도 반영해 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당의 정책 역량을 강화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 대표는 “많은 의원들께서 역량을 잘 발휘할 수 있는 장이 열렸으면 좋겠다. 의원들이 각자 가진 역량을 잘 발휘하는 분들, 실력 있고 능력 있고 열심히 하시는 분들이 제대로 된 성과로서 보상받고 평가받을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 공정한 시스템”이라며 “실력이 있고 열심히 하시는 분이 우대받는 정당, 그것이 공정한 시스템이고 그 정당이 생명력 있는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소수당이기에, 우리의 힘이 바탕이 안 되면 협치와 대화가 안 된다”며 “대야 주도권을 가지려면 의정활동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현안을 수렴하고 구체적 실천을 통해 민심과 여론이 우리를 지지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연대와 포용, 탕평을 통한 당 대통합을 구두 약속에 그치지 않겠다”면서 “당이 질서 있는 다양성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선을 마치고 후보 세 분께 전화를 드려 앙금이 있었던 건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함께 손잡고 가자고 했다”면서 “조만간 직접 뵙고 대통합을 위한, 당의 총선 압승을 위한 진군에 동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03-10 11:44:3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본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