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수상] 김재민 인천성모병원 교수, 대한임상통증학회 최우수구연상 수상
  • 기사등록 2022-04-06 15:04:02
기사수정

▲ 김재민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트리니티메디컬뉴스=강다은 기자] 김재민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팀이 최근 2022년 대한임상통증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손목터널증후군 환자의 비수술적 치료 관련 임상연구를 발표해 최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김재민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팀은 ‘새롭게 개발한 특수 의료용 실을 활용한 손목터널증후군(수근관증후군)의 치료 효과(A Clinical Study of Thread Carpal Tunnel Release with a Newly Developed Thread: Preliminary Study)’를 주제로 발표했다.


김재민 교수팀은 손목터널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현재 의료현장에서 사용 중인 미국의 의료용 실과 최근 국산화에 성공한 의료용 실의 임상적 효과와 시술 시 장단점을 비교했다.


그 결과, 두 그룹의 치료 효과는 큰 차이가 없었지만, 국내 실에서 미국 실보다 몇 가지 장점을 더 확인할 수 있었다.


먼저 통증과 기능적 호전은 양쪽 모두 통계적으로 유의한 효과를 확인했다. 그러나 미국 실에서는 1건의 치료 중 실이 끊어지는 사례가 발생한 반면, 강도가 높은 국내 실에서는 끊어지는 사례는 없었다. 또 시술 과정에서 초음파를 통해 실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미국 실보다는 국내 실이 더 잘 보이는 장점이 확인됐다.


보존적인 치료에 효과가 없는 손목터널증후군(수근관증후군)은 수근관감압술이라는 수술을 통해 치료하지만, 수술 시 전신마취와 수술 후 회복과정에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그러나 이번에 연구를 진행한 초음파 장비와 특수 의료용 실을 활용하게 되면 외래에서도 초음파 유도하에 실수근관감압술(Thread Carpal Tunnel Release)을 시행할 수 있다. 이 치료 방법은 수술치료보다 더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하고 수술치료와 유사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김재민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손목터널증후군 환자의 비수술적 치료와 관련해 환자들의 손 저림 증상을 더 쉽게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싶다”며 “많은 의료기관에서 손목터널증후군을 치료하는 모든 의사 선생님들이 안전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와 교육 등을 예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6439
관련기사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