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11-14 15:19:38
기사수정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재웅기자] 세포치료 전문기업 GC녹십자셀(대표 이득주)이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2018년 3분기 누적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41% 상승한 194억4000만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GC녹십자셀은 2018년 3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누적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41% 증가한 194억4000만원, 영업이익은 33.9% 증가한 35억5000만원, 당기순이익은 627% 증가한 27억6000만원을 달성했다. 3분기 만에 2017년 전체 매출 195억3000만원의 99.5%를 달성하며 2014년 4분기 이후 영업이익 16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 3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26.6% 증가한 70억8000만원, 영업이익은 연구개발(R&D) 비용 등의 증가로 0.3% 감소한 11억9000만원, 당기순이익은 10.9% 증가한 12억7000만원을 달성했다.

또한 4월 일본 세포치료 선도기업 GC림포텍(Lymphotech Inc.)을 인수해 상반기부터 연결재무제표에 반영했다. 연결재무제표 기준 3분기 누적 매출액 204억7000만원, 영업이익 31억원, 당기순이익 26억6000만원을 기록했다.

GC림포텍은 2015년에 일본 후생노동성으로부터 ‘재생 의료 등의 안전성 확보 등에 관한 법률’에 규정된 '특정 세포가공물 제조허가’를 취득해 세포치료제 생산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득주 GC녹십자셀 사장은 “이뮨셀-엘씨 처방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분기별 최고 매출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특히 최근 발표된 간암 추적관찰임상시험 결과, 간암환자에서 이뮨셀-엘씨 16회 투여 후 추가투여 없이 6년간 항암효과를 유지해 암의 재발 위험을 33% 감소시키고 전반적 사망위험을 67% 감소시키는 효과를 증명했다"고 말했다.

면역항암제 이뮨셀-엘씨는 환자 자신의 혈액을 원료로 만드는 환자 개인별 맞춤항암제로 특수한 배양 과정을 통해 항암 기능이 향상된 면역세포로 제조해 환자에 투여하는 새로운 개념의 항암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2299
관련기사
제약,약사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