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니티메디컬뉴스

메뉴 로그인 검색
[취임] 충남대학교병원 김재문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신임 이사장 취임 2022-03-08
강다은 news@mdtrinity.com

▲ 대한신경과학회 신임 이사장 김재문 교수


[트리니티메디컬뉴스=강다은 기자] 충남대학교병원 신경과 김재문 교수가 제 40대 대한신경과학회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오는 2024년 2월까지 2년이다. 


김재문 이사장은 뇌전증과 두통을 전공하였으며 대한뇌전증학회 이사장, 대한두통학회장 및 대한임상신경생리학 회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 Clinical Neurophysiology Practice의 편집위원, 세계뇌전증학회 응급치료 TF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김 이사장은 “대한신경과학회는 국민의 뇌 건강을 향상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며 이를 위해 언론, 국회, 정부와 힘을 모아 국민 건강 증진에 관한 정책적 제언과 실현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신경과는 급증하는 노인 인구의 건강을 증진시켜야 하는 국가적 책무를 갖고 있는데 종합병원에서 신경과 전공의 수가 매우 부족하고 급성뇌졸중의 획기적인 치료로 응급실에서의 근무 강도는 증가해 진료 인력과 업무 강도의 불균형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하였다. 더불어 “최초의 비수도권 이사장으로서 학회 내의 지역 불균형 해소와 열악한 개원 및 봉직의의 처우 개선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신경과는 치매, 파킨슨병 등의 퇴행성 노인질환과 뇌졸중, 치매와 파킨슨병, 뇌전증, 수면질환, 두통, 어지럼증, 말초신경/근육질환, 통증 등을 진료하는 전문과이며, 대한신경과학회는 1982년 출범해 2,500여 명의 신경과 회원이 소속된 학술단체다.


관련기사
알림 기사
메뉴 닫기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