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미 파우치 "겨울철 대유행 오기 전에 부스터샷 접종해야" - "지금의 확진자 급증은 예견됐던 일... 백신 미접종자는 모두에게 위험"
  • 기사등록 2021-11-23 11:21:46
기사수정

▲ 픽사베이


[트리니티메디컬뉴스=강다은 기자]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할 수 있는 겨울이 오기 전에 부스터샷을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온'에 출연해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면 지금이라도 접종해야 하고 만약 접종자라면 서둘러 부스터샷을 접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그는 "아직도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은 많다"며 "그들은 자신들뿐만 아니라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도 코로나19에 감염시킨다"면서 “최근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은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사람들이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기 때문이라며 이는 예상치 못한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앞서 지난 19일 18세 이상의 모든 성인들에 대한 화이자 및 모더나 백신의 부스터샷 접종을 승인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6192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희귀난치성질환뉴스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