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걸리면 잠도 못 잔다… 비감염 대비 불면증 3.3배 상승 -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 규명... 확진 후 전반적인 삶의 질 하락
  • 기사등록 2021-11-22 09:33:25
기사수정

▲ 픽사베이


[트리니티메디컬뉴스=강다은 기자] 코로나19 확진자는 일반 성인에 비해 불면증에 노출될 확률이 3.3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오탁규·송인애 교수,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혜윤 교수 연구팀은 2020년 1∼6월 코로나 PCR 검사를 받은 성인 30만 명을 대상으로 확진자와 비확진자의 불면증 유병률을 비교한 연구에서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 결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적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불면증을 겪을 확률이 3.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불면증 위험도는 여성에서 3.5배, 40∼50대에서 4.2배로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정신질환이 없거나 동반질환 지수가 낮을수록 불면증 증감폭이 컸다.


연구팀은 이에 대해 고령자, 정신질환자, 동반질환 지수 3 이상인 환자들은 코로나19 확진 여부와 상관없이 불면증 위험이 높아 상대적으로 증가폭이 낮은 반면, 젊거나 건강한 사람일수록 불면증 위험도가 크게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신경정신의학회가 발행하는 ‘신경정신의학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불면증은 잠이 오지 않는 상태가 지속되는 증상 뿐만 아니라 지나친 조기 기상, 야간 수면 부족, 적정 수면 후에도 느껴지는 피로감 등 다양한 증상을 보인다. 불면증이 나타나면 생체리듬이 바뀌고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당뇨병, 고혈압 등 합병증 위험이 커지며, 만성화하면 뇌의 부피가 줄어 치매 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오탁규 교수는 “이번 연구는 코로나19와 불면증의 상관관계를 최초로 입증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위드 코로나’로 확진자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불면증, 신체기능 저하 등을 비롯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자들이 경험하는 삶의 질 저하를 예방하기 위해 연구 결과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6185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희귀난치성질환뉴스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