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18 09:44:12
기사수정

▲ 픽사베이


[트리니티메디컬뉴스=강다은 기자] 캐나다 동부에서 잇따르고 있는 원인 불명의 뇌 질환이 주 정부와 과학자들 사이에 격렬한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을 인용한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 지역에서는 지난 2년 사이 원인을 알 수 없는 통증과 경련, 행동 장애를 겪는 환자가 늘었다.


이 중 일부는 인지 장애, 근육 손실, 환각 등의 증상으로 발전했다. 간질·뇌졸중·크로이츠펠트-야콥병(CJD·일명 광우병)·뇌염·뇌암 등 일반적인 뇌 질환 증상이었지만 검사 결과 뚜렷한 병명이 나오지 않는 사례도 많았다.


이 질환은 지난해 각 병원이 보건 당국에 보고한 메모가 공개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정체불명의 괴질환이 동시에 보고되자 주 정부가 관련 사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확인 결과 처음 의심 사례가 보고된 건 2015년이었고, 그로부터 4년 뒤인 2019년 11건, 2020년 24건으로 계속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현재까지 집계된 공식적인 환자 수는 48명이다. 하지만 이 사안을 잘 아는 관계자들은 비슷한 증상을 겪는 환자가 1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가운데 9명이 사망했다.


일부 과학자들은 환경적 요인이나 오염 물질을 발병 원인으로 꼽았다. 환자 상당수가 뉴브런즈윅주에서도 인구밀도가 낮은 곳에 거주하는 등 공통된 요인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주 정부도 뒤늦게 이 질환을 ‘집단 발병’으로 규정하고 역학 조사에 나섰다. 지난 3월 예비조사 결과 발표에서 주정부는 “비정형 신경계 증후군으로 보이는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질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8개월 뒤 이뤄진 최종 보고 내용은 달랐다. 이 질환과 환경적 요소는 인과관계가 없으며, 환자들 간의 연결고리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유족과 환자 가족들은 이같은 주정부의 보고에 반발했다. 이들은 주 정부가 정치적인 이유로 문제를 외면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주 정부가 사망한 환자들의 조직 샘플 검사를 금지했다는 폭로가 나오는 등 조사가 허술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또 다른 과학자들은 뉴브런즈윅주의 경제를 이끄는 ‘바닷가재’와 이 괴질과의 연관성을 의심하고 있다. 괴질환의 또 다른 원인으로 지목되는 독성 화합물인 ‘BMAA(베타-메틸아미노-L-알라닌)’가 바닷가재에서 검출됐다는 연구결과 때문이다. 남조류가 내뱉는 BMAA는 알츠하이머와 루게릭 등 퇴행성 뇌 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 과학자는 가디언에 “사망자의 조직 샘플을 들여다보는 건 기본”이라며 “공식적인 환자 수와 연령대, 발병 지역 등 기본적인 조사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6184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희귀난치성질환뉴스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