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수상] 보라매병원 김학령 교수 연구팀, 대한고혈압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 기사등록 2021-11-11 17:17:06
기사수정

▲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


[트리니티메디컬뉴스=강다은 기자]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정승용) 순환기내과 곽순구 전문의의 연구 논문(교신저자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이 지난 11월 5일부터 6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된 ‘2021 대한고혈압학회 국제학술대회(HYPERTENSION Seoul 2021)’에서 ‘젊은 연구자상(Young invester award)’을 수상했다.


대한고혈압학회 젊은 연구자상은 한 해 동안 발표된 논문 중 가장 우수한 논문을 발표한 40세 이하의 연구자에게 수여되는 상으로, 곽순구 전문의는 지난 10월 발표한 ‘부정적 심장 재형성 및 장기적 심혈관 사건 발생과 상완-발목 맥파 속도의 성별 연관성’ 연구논문의 학술적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연구에서 김학령 교수 연구팀은 ‘상완-발목 맥파 속도(baPWV)’가 높은 여성일수록 좌심실 비대 및 확장기 기능 장애의 유병률이 높고 누적 심혈관사건 발생 및 사망 위험도 크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baPWV가 여성 심혈관질환 발생의 중요한 예측인자로 활용될 수 있음을 밝혀냈다.   


김학령 교수는 “고혈압과 관상동맥질환, 심근경색 등으로 대표되는 심혈관계 질환은 우리나라 사망원인 2위에 해당할 만큼 매우 위험한 질환”이라며 “앞으로도 학회발전과 국민의 건강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심혈관계 질환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해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곽순구 전문의는 서울대병원 및 보라매병원에서 내과 전공의 수련을 마치고 현재 군의관으로 복무 중이다. 김학령 교수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현재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부교수로 재직 중이며, 대한심초음파학회, 지질동맥경화학회, 심부전학회, 대한심장학회, 대한내과학회 등의 정회원으로 활동하며 활발한 학술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6162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