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선출] 보라매병원 이재협 진료부원장, ‘대한골다공증학회 제11대 회장‘ 선출
  • 기사등록 2021-11-09 11:30:04
기사수정

▲ 보라매병원 이재협 진료부원장


[트리니티메디컬뉴스=강다은 기자] 서울의대 정형외과 이재협 교수(現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진료부원장)가 지난 2021년 11월 7일 개최된 대한골다공증학회 총회에서 대한골다공증학회 제11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현재 2,500명 이상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는 대한골다공증학회는 2년마다 ICO 국제학회를 개최하고 춘계 및 추계 학술대회, 연수강좌, Expert meeting, 연 4회의 지회 연수강좌 등 다양한 학술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골다공증에 관한 정책 제안과 골다공증 진단 및 치료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기준 현실화 및 보장성 확대를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대한골다공증학회는 2021년 11월 5일부터 7일까지 ‘제4회 International Congress of Osteoporosis’ 국제학회 및 총회를 개최해 이재협 교수를 제11대 회장으로 선출하였으며, 임기는 2021년 12월부터 2023년 11월까지다. 


이재협 교수는 취임사를 통해 “초고령사회로 급격히 진입하고 있는 상황에서 골다공증과 근감소증 등 학회에서 주로 다루고 있는 질환에 대한 대국민 교육, 임상의사 및 관련 직종 종사자에 대한 연수기회 확대를 통해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한 사회적 책무를 다 할 예정”이라며, “학회는 각 임상과 뿐만 아닌 기초의학과와도 활발한 학문적 교류를 통해 의학 발전과 회원 상호간 융합연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앞장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본 학회는 국제화를 위해 그동안 다양한 활동을 해왔으며, 내년부터는 ‘Asian Federation of Osteoporosis Societies(AFOS)’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며 “ASBMR, ECTS, IOF 등 골다공증 관련 국제학회와 활발한 교류를 통해 오는 2023년 국내에서 개최되는 ‘International Congress of Osteoporosis’가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재협 교수는 척추질환 및 골대사 연구의 권위자로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아 지난 2005년부터 보라매병원 정형외과 교수로, 2007년부터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정형외과학교실 교수로 재직 중이다. 학회활동으로는 대한정형외과학회 총무이사, 대한척추외과학회 총무이사, 대한척추외과학회 기초연구학회 학회장, 한국생체재료학회 부회장 등 다양한 활동을 하였으며, 대한골다공증학회에서는 학술위원장, 학회 국제학술지인 Osteoporosis and Sarcopenia의 부편집장으로 활동하는 등 골다공증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6157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