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집단면역 목표 달성 어려울 것”… 1년 만에 뒤바뀐 전문가 예측 - 중앙임상위 “감염 차단하는 백신 효과 아직 입증되지 않아”
  • 기사등록 2021-05-04 14:13:04
기사수정

사진=픽사베이

[트리니티메디컬뉴스=강다은 기자]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장이 인구의 70%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도 ‘집단면역’이라는 목표 달성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집단면역 필요성을 주장하며 대다수가 접종해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감염병 확산이 멈출 것이라고 한 1년 전과는 다른 주장이다.

그는 계획대로 접종이 이뤄져도 코로나19가 완전히 근절되지 않을 것인 만큼 고위험군을 보호하는 등 피해 최소화로 백신 접종 전략의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대응체계 구축에 핵심 역할을 한 오 위원장은 3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집단면역 달성은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집단면역이 어려운 이유로 먼저 백신의 ‘감염 예방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점을 꼽았다. 제약사들의 임상시험을 통해 발표된 코로나19 백신의 예방효과는 접종자가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때 발병을 막을 수 있는 정도를 뜻한다. 코로나19에 걸린 접종자가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것을 얼마나 막는지는 아직 입증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즉 예방효과가 95%라고 알려진 화이자 백신도 접종자의 발병을 그 정도 막는다는 것이지 다른 사람을 그만큼 감염시킬 수 없다는 의미는 아니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영국에서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2차 감염예방효과를 조사한 연구를 보면 백신 1회 접종자가 가족 간 전파를 막는 효과는 약 40~50%에 불과했다. 이런 상황에서 인구의 70%가 접종할 경우 집단면역이 가능한지 다시 짚어봐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성인의 접종률을 90%로 가정할 경우 전체 인구 대비 접종률은 76.5%에 그친다.

더구나 접종 시 ‘n차 감염’을 막을 수 있는지 불명확한 상황에서 추가적인 감염이 없다고 단정하기도 어렵다. 오 위원장은 “집단면역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발병(예방효과)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파시키는 2차 감염 예방효과를 봐야 한다”며 “만약 인구의 90%를 접종한다 해도 그 백신의 감염 예방효과가 50%에 불과하다면 전 인구의 감염 차단 능력은 45%에 그치게 된다”고 설명했다.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도 지난달 “집단면역이라는 모호한 개념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물론 오 위원장의 말이 ‘백신 접종이 무의미하다’는 뜻은 아니다. 집단면역 달성이 당초 예상보다 어렵고, 설령 달성해도 항체의 지속 기간 등에 따라 변수가 많아 코로나19의 완전한 근절보다 독감처럼 토착화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따라서 정부가 집단면역 목표 시점으로 잡은 11월이 되어도 마스크를 벗고 이전처럼 생활할 수 있다고 낙관할 수는 없다는 지적이다.

오 위원장은 “결국 독감처럼 백신을 맞으며 코로나19와 함께 살아야 한다”며 “국가의 백신접종 전략은 바이러스 근절에서 피해 최소화로, 중증화 위험도가 높은 고령층과 고위험군을 보호하는데 집중하는 식이어야 한다”며 접종 전략의 초점이 바뀌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746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희귀난치성질환뉴스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