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5-04 14:07:55
기사수정

Pixabay

[트리니티메디컬뉴스=강다은 기자] 미국에서 합법화 논의가 한창 진행되고 있는 마리화나(대마초)의 환각 성분은 어느 정도가 적정할까.

미국 전체 50개 주(州)의 3분의1 이상이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하자 각 주정부가 제품 내 환각 성분 함유량을 얼마나 둬야 할지를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아직은 함량이 높을수록 중독성이 강한 만큼 엄격히 제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지만, 관련 업계는 이런 제재 조치가 오히려 시장을 음성화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그간 기호용 마리화나를 불법으로 규정했던 연방정부도 논쟁에 끼어들 태세다. 미국의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최근 미국에서는 마리화나 제품의 환각 성분 함유량 상한선 적용 여부를 두고 빚어지고 있는 다양한 의견들을 다뤘다고 한국일보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의 연방법은 마리화나 흡연과 소지 모두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1970년 일찌감치 마리화나를 ‘의료적 가치는 없고 남용 가능성이 높은’ 마약 물질로 분류한 것.

그러나 이런 연방정부의 방침과 달리 주정부들은 마리화나와 관련한 독자적 법을 만들어 시행하고 있다. 의료용 마리화나를 허용한 주는 워싱턴을 포함해 38곳에 이른다.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 등 18개 주는 21세 이상 성인에게 담배처럼 언제 어디서든 구매가 가능한 기호용까지 합법화했다.

이런 경향 때문에 미국에서 마리화나 이슈의 쟁점은 ‘피우느냐, 마느냐’가 아니라 ‘환각 성분 함량을 얼마나 허용하느냐’가 됐다. 마리화나는 말린 잎을 포함해 캡슐, 농축액 등 다양한 형태로 판매되는데, 제품에 포함되는 향정신성 물질인 테트라하이드로카라비놀(THC) 함량은 제각각이다.

아직 특정 성분 함량 기준은 없다. 폴리티코는 “버몬트주만 잎 제품 등의 THC 함량을 30%로, 농축액은 60%로 한정하는 정도”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규제론자들은 THC 함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실제 연방정부가 압수한 마리화나 제품에 포함된 THC 평균 수치는 1995년 4%에서 2019년 14%로 3배 이상 높아졌다. 그만큼 중독성이 강해졌다는 의미다. 정치권도 THC 기준을 설정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 알렉 가넨 콜로라도주 하원의장은 “젊은이들이 고농축 마리화나 제품을 이용할 경우 뇌 발달을 저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업계는 반발하고 있다. 콜로라도주 ‘마리화나산업그룹’의 트루먼 브래들리 사무총장은 “함량 제한이 공중보건에 효과적이라는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의료용이든 기호용이든 당국이 나서 THC 함량에 손을 대면 불법시장의 문을 두드리는 소비자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모건 폭스 전미대마초산업협회 대변인 역시 “농축액 같은 고효율 제품은 마리화나 소비자들 사이에 상당한 수요가 있다”면서 “규제로 제품 생산이 중단될 경우 음성 시장만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찬반 여론이 팽팽한 만큼 일단 주정부들은 THC 제한에 앞서 함유량에 따라 세금을 달리 매기는 대안을 내놨다. 대표적으로 일리노이주는 마리화나에 7%의 도매세뿐 아니라 THC 함량에 따라 10~25%의 별도 소비세를 부과하고 있다.

연방정부도 마리화나 합법화를 전제로 논쟁에 가세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최근 기호용 마리화나를 전면 허용하는 입법을 다시 시도할 뜻을 밝혔다. 민주당은 2018년에도 합법화를 추진했으나 공화당 반대로 무산됐다. 하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부터 기호용을 포함한 전면 합법화에 난색을 표하고 있어 법안 통과를 낙관할 수는 없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744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제약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