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에 발목 잡힌 첨단재생의료, 의료기관 선정부터 지지부진 - 전국 15개 이상 병원이 재생의료기관 신청했으나 최종 선정은 ‘아직’ - 지원 규모도 미국은 연간 5조 원, 우리는 10년간 고작 6,000억 원
  • 기사등록 2021-02-03 15:16:11
기사수정

▲ ⓒ Pixabay


[트리니티메디컬뉴스=강다은기자] 지난해 8월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첨생법)’이 시행됐지만, 코로나 사태로 진척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첨단재생의료를 시행할 의료기관 선정부터 지지부진한 모양새다.


3일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전국의 상급종합병원부터 재생의료기관 지정 신청을 받아 모두 15개 이상의 병원이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최종 선정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현장 조사가 어려운데다 의료기관들 역시 코로나에서 비롯된 경영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현실적으로 정상적인 심사 절차를 진행하는데 어려움이 따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코로나 영향으로 여러 측면에서 제약이 따르는 것이 사실이지만 승인 절차를 서둘러 마무리할 것”이라며 “2월과 4월에 종합병원과 병·의원 순으로 추가 접수를 받아 의료기관 수를 늘리고, 하반기부터는 수시 신청도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첨단재생의료에는 세포치료, 유전자치료, 조직공학치료 등이 포함된다. 면역세포나 줄기세포, 유전자생하는 첨단의료기술이다. 치매, 퇴행성관절염, 암, 파킨슨를 이용해 자가면역 기능을 높여주거나 손상된 인체 조직을 재병, 백혈병 등 기존 수술이나 화학요법으로 치료가 어려웠던 희귀·난치질환 치료에 있어 새로운 영역일 뿐 아니라 국가적으로도 잠재력이 무한한 성장동력으로 부각되면서 의료선진국들은 법령 등 제도 정비와 인프라 확충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 첨단재생의료 분야는 미국이 가장 앞서 있다. 미국이나 유럽은 의료기관이 재생의료 임상을 끝내면 첨단의약품 개발로 연구를 이어갈 수 있는 제도를 갖춰놓고 있다. 일본도 2013년 재생의료안전법 개정을 공포한데 이어 이듬해부터 이를 시행했다.


그러나 국내 재생의료는 이제 겨우 시작 단계에 머무르고 있다. 첨생법 시행 이후 관련 업무 조직을 갖추고, 시행령 등 하위 법령을 준비해 예산까지 확보했지만 아직은 걸음마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첨단재생의료 분야에 연간 5조원 규모의 예산이 지원되지만 우리나라는 10년간 고작 6,000억 원이 예상 지원규모로 잡혀있을 뿐이다.


재생의료 연구를 위해 법령에 맞는 시설과 전문인력도 필요하다. 식약처는 “임상연구 단계에서부터 인체에서 세포를 채취, 배양해 다시 주입해야 하는 절차를 거치기 때문에 철저한 안전관리 기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를 위해 첨단의료 특성을 반영한 심의 및 인허가 기준과 체계 등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 및 의료계에서는 “미국이나 일본 등에 비해 제도 정비는 늦었지만 줄기세포 치료 등 우리가 가진 바이오 기술력은 이들 나라에 뒤지지 않는다.”면서 “첨단 바이오 재생의료가 희귀난치질환의 치료 대안으로서 뿐만 아니라 새로운 국부 창출의 기회가 되도록 서둘러 지원 체계를 정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562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재생의료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