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2-23 11:38:29
기사수정

▲ ⓒ 서울대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코로나19나 광견병처럼 동물과 사람이 모두 감염될 수 있는 인수공통감염병의 유입을 막기 위해 최근 농림축산식품부는 야생동물 수입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으로 인류의 생명이 위협받는 요즘, 동물 감염병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요구된다.

 

서울대병원이 SK텔레콤과 합작 투자한 회사 '헬스커넥트'동물 감염병 예방솔루션 전문기업 '반석LTC'가 국내외 동물 감염병 응용 시장 분야와 플랫폼 사업에 대한 기술 제휴 및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서울대병원이 최대 주주로 있는 헬스커넥트는 2011년 서울대병원과 SK텔레콤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건강관리 서비스 사업을 목적으로 설립한 합작사다.

 

이번 업무협약은 코로나19 확산을 통제하기 위해 제작했던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을 동물 감염병에 응용하고자 마련됐다.

 

헬스커넥트의 빅데이터 기술과 반석LTC동물 감염병 방역 및 확산 예측 알고리즘 기술 제휴는 국내외 동물 감염병 확산 통제 플랫폼 사업에 한층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전문가로 구성된 연구 개발 협력팀을 주축으로 감염병 확산통제 분석 IoT데이터 분석 역학 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동물 감염병 질병예방을 실시한다.

 

임동석 헬스커넥트 대표는 "바이오 헬스 분야는 정부가 선정한 3대 신산업 및 5대 수출 주력산업이다. 반석LTC와 함께 디지털 헬스케어 알고리즘 및 솔루션을 동물 감염병 분야로 확대하는 협력을 구체화 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509
기자프로필
동물건강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