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2-08 16:33:06
기사수정

▲ ⓒ 삼성서울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삼성서울병원은 최연호 성균관대 의대 학장(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이 '기억 안아주기'를 펴냈다고 8일 밝혔다최연호 교수는 소아청소년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 치료 분야에서 명의로 꼽힌다.


약물농도모니터링 및 톱다운 전략으로 새로운 치료 기틀을 마련했으며,  복통이나 구토, 설사 같은 소아의 기능성 장 질환에 기계적인 약물 처방 대신 원인이나 배경, 아이들의 심리 상태까지 살피는 휴머니즘 진료로 유명하다. 이 책에는 최연호 교수의 임상 경험과 뇌과학, 심리학, 공학, 경제학 등에 대한 통찰이 담겼다.

 

임상 현장에서 만난 환자들은 생리적 이유가 아니라 나쁜 기억이 병으로 나타난 경우가 많았다말수가 적은 열세 살 민재는 하루에 100번 이상 트림해서 병원을 찾았다. 트림을 하면 배꼽 주위가 아프다고 호소했고, 대변을 보면 그런 증상은 좀 가라앉았다고 했다. 재는 진료실에서 말이 없었다. 엄마와 누나가 민재를 말을 대신했다. 원래 입이 짧았던 민재는 가족들 사이에서 발언권이 없었다. 싫어하는 음식들을 거절하지 못하고 계속 먹다 보니 학습된 무기력에 스트레스가 쌓여 복통과 트림으로 나타난 것이다.


1 성필이도 잦은 복통과 설사를 경험했다. 위내시경과 대장내시경을 했지만 아무 이상이 없었다. 최 교수가 성필이와 깊은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성필이가 어릴 적 학교에서 대변을 봤다가 친구들한테 놀림을 받은 적이 있었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시작된 복통의 원인은 나쁜 기억에 숨어 있었다.


최 교수는 지난 3년간 '나쁜 기억'과 관련된 연구들을 섭렵하며 이 책을 집필했다책에 따르면 우리의 기억은 세 종류로 이뤄진다. 평생 지니고 싶은 좋은 기억, 다시는 떠올리고 싶지 않은 나쁜 기억나를 완성시키는 좋은 '나쁜 기억'이 그것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447
기자프로필
컬처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네이처셀 주주전용몰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