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25 17:12:00
기사수정

▲ 하은진 서울대병원 중환자진료부 교수. ⓒ 서울대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하은진 서울대병원 중환자진료부(신경외과) 교수가 지난 달 열린 '2020 대한신경외과학회 제60차 추계학술대회'에서 대한신경외과학회 학술상을 수상했다.

 

1961년 창립된 대한신경외과학회는 대한뇌혈관외과학회 등 12개의 분과학회를 갖춘 대표적인 신경외과학회다. 능력 있고 따뜻한 신경외과 전문의 양성 및 국민건강 증진을 목표로 한다. 분과나 지회 별로 매년 정기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등 학문적 교류도 왕성하다.


대한신경외과학회 학술상은 최근 2년 간 신경외과에서 발표된 논문 중에서 임상적 중요도, 학술적 가치가 높은 논문의 저자에게 주어진다.


하 교수는 간접문합술을 받은 모야모야병 환아의 예후를 추적 관찰한 연구로 수상했다. 해당 연구는 어린이 모야모야병 관련 임상 연구 중 가장 큰 규모로, 국제적으로 권위 있는 학술지인 '뇌졸중(Stroke)'에 게재됐다.


하 교수는 "김승기 교수님을 비롯한 신경외과 교수님들의 지도가 없었다면 좋은 논문을 낼 수 없었을 것"이라며 "수상에 감사하며 향후 뇌혈관, 신경계 중환자 질환 연구에 정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391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