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24 10:35:16
기사수정

▲ 고아라 제주대병원 내과 전공의. ⓒ 제주대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고아라 제주대병원 내과 전공의가 최근 열린 대한내과학회 제71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고아라 전공의는 이재천 교수(호흡기 알레르기 내과)의 지도 아래 '육고기 알레르기의 임상 양상 (red meat allergy : clinical characteristics)'을 주제로 한 연구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연구는 학술지(Allergy Asthma Respir Dis) 최신호에 게재됐다.

 

이재천 교수 연구팀은 "환자들 중에서 다수의 환자들에서 육고기 알레르기 발병과 진드기 교상력이 연관성을 보였다. 진드기에 물리면서 진드기 침 단백에 노출돼 이에 포함된 α-gal에 대한 특이 항체가 만들어지고, α-gal이 함유된 육류 섭취 시 특이 면역반응을 일으킨다는 가설(α-gal syndrome)을 근거로, 제주도에 주로 분포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의 매개체로 알려진 작은소참진드기가 유발 원인이 될 가능성에 대해서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현재 제주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 내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천식, 만성기침, 호흡곤란, 아토피질환, 알레르기면역치료, 약물부작용을 담당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374
기자프로필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