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09 14:00:41
기사수정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가 총괄책임자로 진행하는 보건복지부 과제 '한국 노인 노쇠 코호트 구축 및 중재연구사업'에서 한국 노인과 관련된 유의미한 연구결과가 지속적으로 발표되고 있다.

 

대상자는 전국 10개 지역에 거주하는 노인들로 평균연령은 76.5세다. 심형진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전공의가 참가자 2128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부인과 함께 사는 남성 노인의 노쇠 가능성은 혼자 사는 사람에 비해 59% 감소했다. 반면, 여성 노인은 자녀·남편 모두와 함께 사는 경우 노쇠할 확률이 혼자 살 때보다 67% 감소했으나, 자녀를 제외한 남편과 살 때에는 혼자 살 때와 차이가 없었다.

 

이 외에도 이영주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전공의가 여성 참가자 1264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폐경연령이 1살 늦을수록 신체적으로 노쇠할 확률은 5%씩 감소했다. 연령, 혼인상태, 교육기간, 당뇨, 낙상, 여성호르몬 제복용 등 다양한 인자를 통제한 후의 결과로 여성호르몬 노출이 길어질수록 신체가 노쇠할 확률이 감소하는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두 논문을 지도한 원장원 교수는 "2016년부터 5년 간 진행해온 노인노쇠코호트 사업은 내년 2월에 종료되지만, 그동안 축적해 온 데이터를 바탕으로 의미 있는 연구결과를 산출해 고령화 사회 대응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대한노인병학회 영문 학술지 AGMR(Annals of Geriatric Medicine and Research)과 국제학술지 '노인학 및 노인병학(Archives of Gerontology and Geriatrics)'에 게재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305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연구개발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