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28 15:34:17
기사수정

▲ 유준일 경상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 경상대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유준일 경상대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최근 열린 '64차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젊은 연구자 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젊은 연구자 상'은 대한정형외과학회가 만 40세 미만 회원 중 연구업적이 뛰어난 1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SCI급 논문 편수와 인용지수 등을 합산해 수여한다.


유준일 교수는 고관절 질환 및 근감소증 등 전문 분야 최근 SCI급 논문 주 저자 40여 편을 포함한 총 80여 편의 논문을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한 것을 인정받아 이 상을 수상했다.


유 교수는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고관절 질환, 근감소증 등에 대한 유병률이 증가하는 상황"이라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질환 치료 및 학술 분야 발전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유 교수는 경남 최초로 직접전방접근법을 이용한 고관절 인공관절 치환술 성공, 대한근감소증학회 최우수 연제상 수상, 한국연구재단 '2020년 이공학 개인기초연구지원사업' 대상자 선정 등 임상과 연구를 통해 보건의료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264
기자프로필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