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28 15:24:38
기사수정

▲ 소아 환자가 정밀굴절검사를 받고 있다. ⓒ 김안과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초등학교에 입학한 아이들에게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안질환인 근시는 굴절 이상의 일종으로 물체의 상이 망막의 앞쪽에 맺혀 먼 곳이 잘 보이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대한안과학회에 따르면, 초등학생 중 근시인 아이의 비율은 1970년대에 8~15%였으나 1980년대 23%, 1990년대 38%, 2000년대 46.2% 등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근시는 아이가 자라면서 진행하는데, 대체로 만 7세부터 9세 시기에 급격히 증가하다가 어느 정도 나이가 되면 진행을 멈춘다. 성장기의 일정한 시기에만 시도할 수 있는 근시 치료 중, 교정효과를 인정받아 안과의사들이 많이 권장하는 것이 '드림렌즈'로 알려진 각막굴절교정렌즈이다.


드림렌즈는 일종의 특수렌즈로 수면 중에 착용해 각막 중심부의 형태학적 변화를 통해 시력을 교정할 수 있다. 밤에 착용하고 자는 동안 렌즈가 각막을 누르면서 각막의 중심 및 주변 부위가 평평해져, 근시 굴절력이 낮아진다. 따라서 자고 일어났을 때 근시가 없는 상태를 하루 동안 유지해주고 난시도 일부 교정해 준다.


드림렌즈는 착용 연령대에 제한이 없어 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모두 착용 가능하다. 특히 눈이 자라는 속도를 늦춰주는 효과가 있어서 근시 진행 속도를 40~50% 늦출 뿐 아니라, 안경을 사용하지 않고도 잘 보이게 하는 장점을 갖고 있어 다칠 위험이 있는 육체적 활동이 많은 성장기 아이들에게 많이 권장하고 있다.


그런데 근시 치료 목적으로 보통 10세 미만의 아이들에게 적용되는 만큼 착용 및 관리가 쉽지 않다. 더욱이 렌즈의 가격이 고가인데다가 수명이 1~2년 정도여서 보호자가 관심을 갖고 관리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드림렌즈의 가장 많은 부작용은 착용 시 손과 렌즈를 제대로 세척 및 소독을 하지 않아 발생하는 결막염과 각막염이다. 착용하는 손과 렌즈의 청결 상태가 중요하다. 또한 착용을 게을리해서 6개월 정도 렌즈를 착용하지 않았다면 다시 안과를 찾아 렌즈와 안구 상태를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드림렌즈는 8시간 이상 착용하면 일시적으로 시력이 개선되지만, 꾸준히 착용할 때 시력 개선 효과가 더 잘 유지된다. 오랜 기간 착용하지 않으면 그 사이에 안구 길이나 각막 형태가 달라져 렌즈가 맞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다시 안과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또한 렌즈를 착용하는 소아들은 3~4개월에 한 번씩 전문의에게 정밀검진을 받아 각막에 이상이 생기지 않았는지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고, 도수가 달라졌다면 적합한 렌즈로 교체해 주는 것이 좋다.


김대희 김안과병원 사시소아안과센터 전문의는 "근시 치료에 효과적인 연령인10세 이하 소아가 드림렌즈를 착용할 경우 올바르게 착용할 수 있도록 보호자의 관심과 관리가 중요하다", "사용 전과 사용 중에 안과 전문의를 찾아 정밀검진 후 자세한 사용방법, 주의사항 등을 정확하게 익히고, 성장기인 만큼 안구 및 시력 발달 상태 확인을 위해 정기적으로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착용 시 주의 사항]

1. 손 위생을 철저히 하고 착용하기

2. 착용 시 렌즈가 손상되지 않도록 주의하기

3. 렌즈의 좌/우가 바뀌지 않도록 주의하기

4. 낮 시간 동안 컬러렌즈 착용 등 다른 렌즈와 함께 착용하지 않기


[관리 시 주의사항]

1. 렌즈 전용액으로 세척하기 (수돗물로 세척하지 않기)

2. 매일 렌즈 세척 및 보존액 교체하기

3. 6개월 정도 드림렌즈를 착용하지 않았다면 다시 안과에서 검진받기

4. 3~4개월마다 안과에서 각막 이상 여부 및 렌즈 도수 검진받기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263
기자프로필
의료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