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21 09:53:19
기사수정

▲ ⓒ 서울대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코로나19로 면회가 전면 금지되거나 제한된 의료시설이 많다. 이로 인해 임종을 앞둔 환자와 가족이 치료 의사를 결정하고, 삶의 마지막을 함께 준비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시대에 임종기 어려움을 겪는 환자와 가족을 대하는 의료진의 효과적인 의사소통을 돕기 위해 '코로나19 시대의 임종돌봄 의사소통 매뉴얼(의료진용)'을 제작했다. 매뉴얼은 현장에서 적용하기 용이하도록 대화체로 구성됐다.

 

또한 제한된 환경에서 임종기 환자와 가족이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코로나19 시대에 사랑하는 이를 보내기-사별 준비 안내서(환자·가족용)'를 만들어 무료로 배포한다.


임종 전 증상 알아두기, 비대면으로 환자와 인사하기, 임종 전 점검 사항, 집에서 임종 시 고려사항, 사별 후 가족의 자기 돌봄 등이 수록돼 있다.

 

완화의료·임상윤리센터 유신혜 교수는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임종 돌봄은 어렵지만 의미 있고, 중요한 일이다. 공개된 자료를 통해 환자와 가족, 의료진 간 소통이 잘 이뤄져 임종 돌봄의 질 이 향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매뉴얼과 안내서는 서울대병원 완화의료·임상윤리센터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223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컬처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