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07 10:39:03
기사수정

▲ 박현태 고려대 안암병원 산부인과 교수. ⓒ 고려대 안암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고려대 안암병원 산부인과 박현태 교수팀(박현태·김현균 교수)이 지난 달 27일 개최된 제106회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박현태 교수팀은 중년여성에서 열성홍조증상과 복부 신체 조성의 관계를 알아보는 연구를 발표했으며 연구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연구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고려대 안암병원 건강검진센터에서 검진을 받은 40~60세 여성들의 검진데이터를 통해, 복부 CT를 이용한 내장지방, 피하지방 및 근육량을 정량화해 열성홍조증상과의 관계를 분석한 것이다.

 

연구 결과, 열성홍조증상은 여러 신체 구성 요소와 관련돼 있지만 특히 척추옆근(paraspinal muscle)과 높은 상관관계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수록 근육량이 줄어들면 신체적, 대사적으로 여러 유병률이 높아지는데, 이번 연구에서는 오히려 많은 근육량이 중증도의 열성홍조증상과 관계를 갖고 있다는 점을 밝힌 것으로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168
기자프로필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