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23 10:18:54
기사수정

▲ 왼쪽부터 헌혈유공장 은장을 받은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 금장을 받은 김대용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헌혈하고 있는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 ⓒ 국립암센터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코로나19 여파로 헌혈하는 사람들이 줄면서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센터 의료진 두 명이 나란히 헌혈유공자로 선정됐다.

 

국립암센터의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이 최근 대한적십자사 헌혈유공장 '은장'을 받았다. 양성자치료센터의 김대용 전문의(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역시 이미 금장을 수여받은 바 있다.      

 

적십자사는 헌혈 횟수에 따라 헌혈유공장을 수여하는데, 30회 이상이면 은장이, 50회 이상이면 금장이 주어진다. 헌혈 횟수는 1년에 5회로 제한되기 때문에 헌혈유공장을 받으려면, 짧게는 수년에서 길게는 수십 년의 시간이 걸린다.

 

2014년부터 한 해 다섯 번씩 헌혈을 챙겨서 하는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은 "헌혈에 대단한 동기가 있어서라기보다는, 다른 큰 노력이 들지 않는 선한 일이 헌혈인 같아 시작했다"라면서 "두 달이 지나야 다음 헌혈을 할 수 있는데, 조만간 두 달을 채워 일과 후에 헌혈하러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누적 헌혈 횟수가 70여 회에 달하는 김대용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은 "계속 헌혈하려면 평소에 건강관리를 해야 해 자연스럽게 내 건강도 챙길 수 있다"라면서 "꾸준한 건강관리로 5년 이내에 명예장(100)을 달성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특히 두 의료진은 코로나19 여파로 혈액의 적정 재고량이 많이 모자라면서 보다 많은 사람들이 헌혈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실제로 보통 5치 이상의 혈액을 적정 재고량으로 비축해야 하지만, 현재는 3일에도 미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헌혈이 시급하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 역시 최근 국립암센터 3층 헌혈실에서 직접 헌혈에 나섰다. 이 원장은 "젊은 층만 헌혈할 수 있다거나, 단체헌혈만 떠올리며 헌혈이 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건강한 성인의 상당수는 헌혈할 수 있고, 개인들이 적극 나서줘야 지금의 혈액 부족이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119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