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22 09:32:23
  • 수정 2020-09-22 09:34:17
기사수정

▲ 박기수 고려대 안암병원 핵의학과 교수. ⓒ 고려대 안암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박기수 고려대 안암병원 핵의학과 교수가 미국골대사학회(ASBMR, The American Society for Bone and Mineral Research)와 국제골수지방학회(BMAS, Bone Marrow Adiposity Society)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최근 개최된 'BMA2020' 학술대회에서 구연발표 임상연구 분야 2등상(2nd place)을 수상했다.


박 교수는 첨단 기능분자영상 기법인 18F-FDG PET/CT를 이용해 증가된 내장지방 염증과 골다공증 위험도를 입증한 연구 '건강한 폐경 한국 여성에서 18F-FDG PET/CT로 측정한 내장지방 대사 활성도의 골다공증 예측(Visceral fat metabolic activity evaluated by 18F-FDG PET/CT predicts osteoporosis in healthy postmenopausal Korean women)'을 통해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비만이 골다공증에 이롭다는 기존의 이론을 넘어 오히려 증가된 내장지방의 염증이 골다공증의 위험을 높인다는 새로운 단서를 보여줌으로써 폐경기 여성에서 비만과 골다공증의 관계를 새롭게 제시한다는 측면에서 학술적 의의를 갖고 있다"면서 "이번 연구를 주도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지도해주신 핵의학과 김성은 교수님께 감사의 뜻과 수상의 영광을 전하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는 미국 시애틀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COVID-19)의 유행에 따라 온라인 학술대회로 진행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107
기자프로필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