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14 16:23:30
기사수정


▲ ⓒ pixabay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고려대 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박길홍 교수팀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에이치팜과 산학연 공동연구로 천연 고사리에서 코로나19 치료 활성성분을 발견해 국내 특허출원했다.

 

박 교수팀은 고사리 뿌리 줄기 추출액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 억제 성분을 확인했다. 해당 성분의 코로나19 예방 및 치료 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원숭이 신장세포인 베로(Vero) 세포를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 L 타입에 감염시킨 후 고사리 추출물을 투여하고 항바이러스 효과를 관찰했다. 실험 결과,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에 감염된 세포에서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하고 세포를 생존하게 했다. 이 활성 성분의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능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되는 약물보다 강력할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고사리 추출물이 레트로바이러스(retrovirus)DNA 복제 효소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고사리 추출물의 인플루엔자 A형 감염 예방 및 치료 효과는 이미 보고돼 있다. 따라서 고사리 추출물은 광범위 항바이러스 제제(broad spectrum antiviral agent)이므로 미래에 출현할 독성과 전염력이 강해진 변종 코로나19의 예방과 치료에 활용될 잠재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고사리 추출물은 포지티브-센스 ssRNA 바이러스(사스코로나바이러스-2)를 비롯해서 네거티브-센스 ssRNA 바이러스, 레트로바이러스의 증식을 모두 억제하므로, 인플루엔자, 인플루엔자 A(H1N1)·B형·C형, E형 간염,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등 오랜 기간 인류의 건강을 위협한 여러 바이러스 감염질환들의 예방과 치료에도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갖고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박 교수는 "코로나19와 같은 RNA 바이러스는 변이가 활발해 예방 및 치료용 항체의 임상 효과가 단기간에 감소하기 때문에 미래의 변종도 치료할 수 있는 예방 및 치료용 항체 개발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번 연구 성과가 앞으로 지속적으로 출현할 것으로 예상되는 변종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 개발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5072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연구/개발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