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8-24 14:13:16
기사수정

▲ ⓒ 경희대 한방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김형석 경희대 한방병원 한방재활의학과 교수가 그간 쌓아온 임상경험과 노하우를 토대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저자 '마이크 & 데이비드 다우'2017년 출판한 '망가진 뇌를 치유하다(healing the broken brain)'를 '고장 난 뇌'로 번역해 출간했다.

 

해당 서적은 뇌졸중 환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100가지 질문을 바탕으로 기본 개념에서부터 최신 치료·재활법, 경제적 문제까지 다양한 주제를 폭넓게 다루고 있다. 특히, 실제 진료를 보듯 전문가와 대화하는 형식으로 구성돼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내용을 이해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역자인 김형석 교수는 "이 책을 통해 뇌졸중 '환자'가 아닌 뇌졸중이 찾아왔음에도 불구하고 살아남은 '생존자'임을 가슴 속에 새기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대처한다면 질병을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며 "뇌졸중은 환자 본인의 의지가 가장 중요한 질환으로 발병 후 적절한 시기의 치료와 재활은 삶의 질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감수에는 뇌졸중 한방재활 분야의 세계 최고 권위자인 경희대 한방병원 한방재활의학과 김성수 교수(전 경희대 한방병원장)가 참여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4999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컬처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