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27 13:28:52
기사수정

▲ ⓒ 서울대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면서 방역 당국의 위생 수칙을 철저하게 따르는 사람을 보면, ‘? 강박증 아냐?’라고 생각하곤 한다.

 

강박증은 평생 유병률이 2%가 넘으며 전체 정신질환 중 4번째로 흔한 병이지만, 여전히 일반인에겐 생소하다. 많은 사람들이 오해와 편견에서 벗어나 강박증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책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20년 만에 개정판으로 돌아왔다.

 

이 책의 저자인 권준수 서울대병원 교수는 국내 강박증 치료 권위자다. 1998년에는 국내에서 최초로 강박증클리닉을 개설했다.

 

강박증이 생기면 의지와 상관없이 불안을 느끼고, 그 불안을 없애기 위해 특정 행동을 반복한다. 손을 자주 씻거나 하루에도 몇 번씩 샤워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권 교수는 이 책에서 "나를 피곤하게 하는 것은 '나 자신'인 경우가 많다. '내가 나를 피곤하게 하는 것' 그것이 바로 강박증"이라 정의했다.

 

많은 사람들이 강박증을 단순한 성격 문제로 가볍게 여긴다. 오랫동안 인류의 역사와 함께했지만 제대로 알려진 바 없다. 이에 권 교수는 2000년에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를 출간해 강박증 인식 개선과 치유에 앞장섰다. 20년 만에 출간한 개정판은 그간 축적된 최신 연구결과와 증례를 추가하고 사회적·학문적으로 현재와 맞지 않는 부분은 과감히 삭제했다.

 

권 교수는 "그간 정신과의 명칭이 정신건강의학과로 바뀌고 정신질환을 보는 사회적인 분위기도 바뀌었음은 틀림없다"며 "첫 출판 당시와 비교해 정보는 넘쳐나지만 잘못된 정보는 오히려 독이 돼 강박증을 포함한 마음의 병이 많은 오해를 받고 있다"고 출판 계기를 밝혔다.

 

이 책은 강박증이 무엇이고 왜 발생하는지, 어떤 사례가 있고 어떻게 치료하는지 등 강박증에 대한 최신 지식을 망라했다. 환자는 물론 일반인들이 강박증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는 △1부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 △2부 나는 왜 나를 통제하지 못하는가 △3부 나는 피곤하게 살고 싶지 않다 등 총 3부로 구성됐다. 말미에 '강박 증상 체크리스트'를 추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4901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컬처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