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27 11:11:13
기사수정

▲ ⓒ 서울대 의대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오흥권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교수가 권시진 서울대 의대생과 함께 영화와 문학으로 배우는 의학 이야기 '의과대학 인문학 수업(홍익출판 미디어그룹, 2 3 0 페이지)'을 출간했다.

 

서울대 의대에는 '내러티브 의학 ( N a r r a t i v e  m e d i c i n e ) '이라는 교양 강좌가 개설돼 있다. 이 강좌에서는 질병과 환자와 인간의 관계를 임상 현장 및 의학 연구와 교육에 활용하는 의학적 접근법을 다룬다. 영화와 소설 등 문학작품과 실제 의사와 환자의 경험을 통해 학생들이 토론을 하거나 시와 에세이를 써보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수업이다.

 

'2 0 1 9 년 서울대 의대 교육상 수상할 정도로 의대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환자를 질병의 숙주가 아닌 하나의 온전한 인격체로 이해하는 인간적 접근법을 시도하고 있다.

 

이 책  '의과대학 인문학 수업'은 '좋은 의사는 인간에 대한 이해가 먼저'라는 지론으로 학생들을 가르쳐온 오 교수가 강좌에서 다룬 19편의 영화를 통해 바라본 질병과 인간에 대한 인문적 담론을 담고 있다.

 

첫 번째로 등장하는 영화 '언노운 걸'을 통해 유럽 난민사태와 보건체계를 바라보고, '사랑의 기적'과  '스틸 앨리스' 영화로 치매와 자살에 대한 주제를, 77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밀리언 달러 베이비'를 통해서는 안락사와 존엄사가 어떤 가치를 가지는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 밖에도 영화 '겟 아웃'을 인종차별 문제에서 나아가 뇌 이식에 대한 장면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며 생명윤리의 문제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재조명 받고 있는 영화 '컨테이젼'을 통해 감염병과 백신 개발에 대한 내용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게 한다.

 

이처럼 이 책은 치매, 감염병, 암과 같은 주제들에서 시작해 난민의 보건체계, 안락사와 존엄사, 앞으로 가속화될지 모르는 인구 자연감소 등에 대해 단지 의학적 지식으로만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윤리적·사회적으로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 인문학적 차원에서 고민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오 교수는 "좋은 의사가 되기 위해서는 폭넓은 의학 지식과 함께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환자를 기계적으로 바라보기 보다는, 사려 깊고 균형 잡힌 사고를 하는 온전한 의사가 세상에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예술과 글의 힘은 매우 위대하다. 이 책이 인간의 생명을 다루는 의료진에게 앞으로 어떤 의사로 살아가야 할지를 깊이 있게 생각해볼 수 있게끔 하는 길잡이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4896
기자프로필
컬처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