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03 13:13:55
  • 수정 2020-07-28 16:40:46
기사수정

▲ 남인철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 인천성모병원


과거에는 수술이라고 하면 흉터는 피할 수 없는 것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최근 여러 분야에서 내시경과 로봇을 이용한 수술기법이 개발되고 적용되면서 흉터 걱정 없이 수술할 수 있는 시대가 현실화하고 있다. 피부 절개를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피부 절개가 아예 없는 수술까지 등장했다.


목에는 다양한 질환이 생길 수 있고 대개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많다. 새열낭종, 갑상설관낭종, 림프관종 등 목에 생기는 각종 낭종을 비롯해 임파선 비대증, 침샘 종양, 갑상선 결절 및 암 등이 그렇다. 구강암, 인두암, 후두암 등을 포함하는 두경부암 치료에서도 수술이 원칙이다. 실제로 이들 질환을 수술하게 되면 피부를 절개한 후 병변을 노출시켜 제거한다. 흉터가 생길 수밖에 없다.

목은 얼굴과 함께 노출이 많은 부위다. 특히 여성은 목에 흉터가 생길 경우 입을 수 있는 옷에 심한 제한이 있을 수 있다. 흉터로 인한 스트레스 역시 남성에 비해 훨씬 심한 편이다. 하지만 갑상선 수술만 하더라도 남성보다 여성에서 더 흔하게 이뤄지고 젊은 여성이 수술을 받는 경우도 적지 않다. 병의 치료뿐 아니라 수술 후 흉터에 대한 고민이 뒤따를 수밖에 없다.


이런 이유로 각종 두경부 수술에 있어 흉터를 없애거나 최소화하는 수술이 개발, 발전되고 있다. 머리카락 안쪽으로 피부 절개를 하고 내시경을 넣어 흉터를 눈에 안 띄게 한다거나, 갑상선 수술의 가장 최신 수술기법인 경구강 갑상선 절제술 등을 통해 환자의 만족도를 높이려는 노력이 그 좋은 예다. 경구강 갑상선 절제술은 입안 점막에 최소한의 절개만 가하고 내시경과 기구를 넣어 갑상선을 절제하기 때문에 겉으로는 전혀 흉터가 남지 않는다. 입안 절개도 후유증이나 흔적 없이 치유돼 타인이 보기에는 수술을 했는지 전혀 알 수 없다.


로봇수술을 통해서도 흉터를 최소화할 수 있다. 실제 두경부암에 대해 로봇수술을 시행할 경우 외부 절개 없이 입을 통해 로봇 기구를 넣어 암이 있는 부위만 절제한다. 따라서 겉으로 흉터가 안 생길 뿐만 아니라 먹고 말하고 숨 쉬는 기능을 완벽하게 보존할 수 있고, 회복 기간도 훨씬 단축할 수 있다.


암의 치료에만 집중하던 시대는 이미 지났다. 암 치료율과 생존율이 점차 높아지면서 환자의 삶의 질 역시 중요한 요소로 인정받고 있다. 예전에는 당연히 개복을 해야 했던 수술도 이제는 복강경이나 로봇을 통해 최소한의 절개만으로 수술이 가능한 시대다. 단순히 치료뿐만 아니라 치료 후 기능적, 미용적 문제도 함께 고려해야 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가<span style="font-family: Gulim,굴림,AppleGothic,sans-serif; font-size: 12pt;">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4876
기자프로필
의료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