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네이처셀 퇴행성관절염 줄기세포 치료제 조인트스템, FDA 2b/3a 임상시험 심사 통과 - 줄기세포 치료 새역사, 140명 대상 하반기 임상시험 돌입, 2022년 마무리 - 라정찬 대표 “전 세계 환자들 한국 기술로 치료 받는 날 기대” 소감
  • 기사등록 2020-04-20 10:02:45
  • 수정 2020-04-20 17:50:40
기사수정

▲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 네이처셀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국내 바이오기업이 미국에서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의 새 역사를 쓰게 됐다.


㈜네이처셀(대표 라정찬)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중증 퇴행성관절염에 대한 자가 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 치료제인 '조인트스템(Jointstem)'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상업임상 2b/3a 심사를 통과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한국의 토종 줄기세포 기술로 미국 환자를 치료하는 시대를 열 수 있는 의미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네이처셀 관계자는 "이번의 FDA 심사 통과는 조인트스템의 제조 방법과 품질관리 방법 개발은 물론 한국(2)과 미국(1)에서 진행된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 탐색 결과가 성공적으로 제시돼 가능했던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FDA의 심사를 통과함으로써 즉시 임상시험 준비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네이처셀 측은 이에 따라 올 상반기 내에 미국 내 임상시험 실시기관 선정 등 필요한 준비 절차를 마무리한 뒤 하반기부터 환자모집을 시작할 계획이다.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오는 2022년에는 임상시험을 모두 완료하게 된다.


임상시험에서는 무릎 퇴행성관절염에 대한 조인트스템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평가한다. 임상시험은 1 1의 비율로 무작위 배정된 시험군과 대조군 각 70명씩 총 14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참여 환자는 이중맹검 상태에서 자신의 지방 조직에서 분리, 배양한 1억 셀의 줄기세포 제제가 포함된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투여받게 되며, 이후 12개월에 걸쳐 추적 관찰이 이뤄진다.


네이처셀 측은 앞서 지난 3 17 FDA에 조인트스템 2b/3a 임상시험 계획을 제출했으며, 이에 대한 양측의 의견 조율을 거쳐 최종적으로 심사를 통과했다. FDA는 임상 계획에 대해 승인 대신 심사제를 적용한다. 이는 승인과 같은 효력을 가진다.


네이처셀 대표인 라정찬 박사는 "심사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해준 연구원을 포함한 바이오스타 가족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면서 "미국을 중심으로 한 전 세계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이 대한민국의 기술로 치료받는 새 날을 하루라도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4469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연구,개발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