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3-30 14:43:43
기사수정

▲ 이상호 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교수. ⓒ 강동경희대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이상호 교수팀이 '노화 신장에 축적되는 지질대사체와 신장세포의 특성을 규명하는 연구'로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 연구과제에 선정됐다. 이상호 교수팀은 이번 선정으로 앞으로 3년 간 약 75000만원을 지원받아 연구를 진행한다

 

한국연구재단은 국내 우수 연구자와 연구과제를 발탁해 연구비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 중 후속연구 사업은 1차 연구를 우수하게 수행한 팀을 대상으로 이미 수행한 연구를 심화발전시켜 우수한 성과를 창출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상호 교수는 2017년 한국연구재단의 연구지원 사업 중 경쟁이 치열하기로 유명한 중견연구자부문에 선정됐다. 이후 3년 간 약 75000만원을 지원받아 '신장 노화 및 만성콩팥병에서 신장 내 지질 대사 변화의 병태생리학적 역할 규명 및 신장 지질대사체 지도 구현'을 주제로 성공적으로 연구를 마쳤다. 이 교수는 1차 연구의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 3월 중견연구자 후속연구로 선정됐다. 향후 3년 간 더 심화된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이번에 선정된 이상호 교수의 연구 주제는 '단일세포 다중 오믹스 분석을 통한 노화 신장의 지질 축적 기전 및 근위세관 축적 지질 복합체의 신손상 기전 규명 연구'. 신장이 노화 혹은 손상되면 신장 내에 지질대사체가 축적되고몸의 신장 세포는 이러한 지질대사체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상호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지질대사체에 취약한 신장세포의 특성을 규명하고 단일세포 수준에서 지질대사체를 조절하는 방법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상호 교수는 이번 연구과제 선정에 대해 "그동안 얻은 연구결과들을 정리하고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돼서 다행이다"면서 "더 노력해서 만성콩팥병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상호 교수의 연구 역량은 이미 다양한 연구사업을 통해 입증됐다. 특히 2013년에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보건의료연구개발사업(신기술개발분야) 공모에서 '신장이식 면역조절 기술 개발' 연구가 과제로 선정됐다. 6년 동안 42억원의 지원을 받아 성공적으로 연구를 수행했다. 2018년부터 '바이오의료기술 개발 사업'에서 5년 간 연구비 25억원을 지원받아 강동경희대병원의 중개연구를 이끌어가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4357
기자프로필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