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3-11 17:04:08
기사수정

▲ 신희영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서울대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신희영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지난 9 사단법인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KMDP) 회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2년이다.

 

1994년에 설립된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는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환자와 비혈연 조혈모세포 기증자 사이의 조혈모세포 이식을 중개한다. 구체적으로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 모집 및 등록 조혈모세포 이식 조정조혈모세포 기증 관련 홍보 조혈모세포 이식 국제 교류 등을 담당한다.

 

비혈연 간 조직적합성항원(HLA)이 일치해 조혈모세포 이식이 가능할 확률은 수천~수만분의 1로 매우 희박하다. 한국조혈모세포협회는 현재 약 34만명의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를 모집해, 이식이 필요한 환자 중 90% 이상은 조직형 일치자를 찾을 수 있다매년 300, 누적 5000례 이상의 비혈연 이식을 시행하고 있다.

 

신희영 교수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는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새로운 생명을 주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아름다운 나눔을 실천해준 기증자와 이식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4257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렉스파워문구
렉스파워3
렉스파워연락망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