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18 10:10:35
기사수정

▲ 이경희 영남대병원 교수. ⓒ 영남대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영남대병원(병원장 김성호)은 이경희 혈액종양내과 교수 겸 암센터장이 지난 6KT 대전 인재개발원 대강당에서 개최된 2019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하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 연구 발표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 이경희 교수는 '돌발통증의 측정, 관리와 저해요인: 전국 암환자 연구'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해당 연구에는 전국 33개 병원이 참여해 등록 암환자 956명 중 701(73.3%)의 환자가 돌발통증을 진단받았으며, 645(67.5%)의 환자가 돌발통증의 정의를 정확하게 인지했다.


암환자들의 경우 통증 관리가 이뤄지지 않으면 식욕 및 수면 등 일상생활을 영위하는데 문제가 발생하므로 환자들이 자신의 통증을 정확히 인지하고 이를 의료진에게 상세히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

 

이경희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암성 통증 중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돌발통증을 관리하는 데 중점을 뒀다. 앞으로도 이와 같은 연구를 통해 암성 통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와 보호자의 고통을 줄이는 데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는 회원들의 연구 활동을 장려하고, 호스피스 완화의료의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매년 하계학술대회를 개최하고, 분야별 시상을 하고 있다.


한편, 이 교수는 201410월에도 '세계 호스피스완화의료 주간'을 기념해 개최된 '2회 호스피스완화의료기념식'에서 국내 호스피스완화의료 정착과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3193
기자프로필
알림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메모리365임의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