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16 11:04:59
기사수정

▲ ⓒ 고려대 구로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재웅기자] 가정주부인 오 모(58)씨는 최근 들어 손이 저려 밤에 자다가 깨는 일이 잦아졌다. 저린 손을 털면서 생각해보니 지난 1년 간 손님접대를 하거나, 이사를 하고나서 몇 일 동안 손이 저렸던 것이 생각났다. 가끔씩 저리던 손이 이제는 거의 매일 저리고 손의 움직임도 굼뜬 느낌을 받았다. 급기야 손이 저려 잠도 편히 못자는 상태가 되고 말았다.

 

▲ ‘나는 가정일만 하는데 왜 손이 저리지?’


손저림은 고된 수작업을 직업적으로 하는 사람에게나 있는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의외로 주부에게 많이 발생한다. 이는 가사 노동의 강도가 매우 높다는 증거이기도 하고, 그 가사 노동의 중심에 이 자리 잡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물론 손을 주로 쓰는 직업을 하는 사람들, 예를 들어 조리 업무 종사자나 악기를 다루는 음악가, 공구를 이용해 수작업을 하는 기술자 등도 손저림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다흔히, 손이 저리면 혈액순환 장애를 먼저 떠올리고 혈액순환 개선제를 복용하거나 온찜질 등으로 증상을 완화시키려고 시도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손저림증은 손목터널증후군이라는 병에 의해서 발생한다.

 

▲ 손목터널증후군이란?


손목에서 손으로 이어지는 부위에는 뼈와 인대로 둘러싸인 손목터널(수근관)이 존재한다. 이 터널을 통해 손가락을 구부리는 9개의 힘줄과 손의 바닥쪽 감각 및 엄지손가락의 일부 운동기능을 담당하는 정중신경이 지나가서 손이 제 역할을 하도록 한다. 그런데 비좁은 터널 안에 힘줄과 신경 등 10개의 구조물이 밀집돼 있다 보니 내부에 약간만 부기만 생기더라도 상대적으로 약한 신경이 눌릴 수밖에 없는 구조다. 만약 손가락을 많이 사용해 터널 속 9개의 힘줄이 과도하게 움직이면 이로 인한 염증 반응으로 터널 내에 부기가 발생하고, 결국 신경이 눌리면서 저린 증상이 나타난다. 초기에는 부기가 심해졌다가 해소되면서 저린 증상의 악화와 호전을 경험하지만, 더 진행되면 만성적인 부기로 인해 저림증이 심화되고, 엄지손가락의 운동 기능도 약화된다. 이런 병적 변화를 의학용어로 수근관증후군 혹은 손목터널증후군이라고 한다.

 

▲ 엄지에서 넷째 손가락 끝, 특히 밤에 저리다면 의심


손목터널증후군이 있을 경우 주로 엄지에서 넷째 손가락(약지)의 끝이 저리고 감각 또한 둔해진다. 특히 밤에 더 저리고, 심해지면 손이 저려 자다가 깨는 경우가 많다. 손저림 증상은 어느 날 갑작스럽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초기에는 일을 많이 하거나, 운전을 하는 등 손을 사용하고 난 후에 주로 손이 저리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손을 사용한 정도와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저림증이 나타나고, 엄지손가락의 힘까지 약화되면서 단추 채우기, 전화기 잡기, 방문 열기 등이 불편해지게된다손목터널증후군은 압력이 지속되는 한 신경 손상 또한 진행될 수밖에 없으며, 최종적으로는 정중신경이 영구적으로 손상된다. 따라서 신경 손상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기 전에 터널 안의 압력을 줄이는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 비슷한 증상 나타나는 다른 질병과 구분해야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인한 손저림증의 증상은 단순한 혈액순환 장애로 인한 손저림증의 증상과는 약간 다르다. 혈액순환 장애는 다섯 손가락이 모두 저리고, 팔도 저리는 것이 보통이다. 또한 시린 증상도 함께 나타나며 손끝부터 시리기 시작한다. 하지만 손목터널증후군은 엄지손가락부터 네 번째 손가락 절반 부분까지 저리는 것이 보통이고, 손바닥 쪽이 주로 저린다혈액순환장애 이외에도 목 디스크나 당뇨병 합병증으로 손저림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으므로, 손저림증이 시작되면 해당 분야의 전문의와 상의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진단을 위해서는 감각 이상의 위치와 정도를 파악하기 위한 문진과 손바닥 근육의 기능 저하 정도를 살펴보기 위한 근전도 검사 등을 실시한다.

 

▲ 초기에는 약물·주사요법, 손 근육 위축되면 수술로 치료


초기에는 손저림 증상이 간헐적으로 나타난다. 이 때는 터널 내 염증 완화를 통해 부기를 줄이는 치료를 한다. 이를 위해 염증 감소를 위한 소염제 투여 및 터널 내 스테로이드 주입, 손가락 힘줄의 이동 제한을 위한 부목 고정, 부기 조절을 위한 온찜질 등이 사용된다. 그러나 이들 치료에 반응이 없고 지속적으로 저림증이 나타나고 엄지손가락 기능이 약해질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가 효과적이다. 수술은 손목터널을 둘러싸는 구조물인 가로손목인대(횡수근인대)를 손바닥 쪽에서 접근해 외과적으로 터주는 방법을 사용한다. 부분마취 하에 한 손을 수술하는데 대략 10분 가량이 소요된다. 손바닥을 2cm 정도만 절개하기 때문에 흉터도 거의 없다. 1주일 정도 부목을 이용해 손목을 고정한다. 그 이후에는 손을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정성호 고려대 구로병원 수부외과센터 교수(성형외과)는 "손저림증을 경험하는 환자들은 많지만, 대부분 저절로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 하에 전문적인 진단이나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다" 며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하면 완치될 수 있는 질환인데도, 수년 간 방치해 심한 손저림을 겪는 것은 물론이고 엄지손가락까지 사용하지 못 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 손저림이 수차례 반복된 적이 있다면 반드시 수부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3184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의료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메모리365-0406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