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11 14:30:03
기사수정

▲ 박혜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서울대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박혜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미국생명윤리인문의학회가 주관하는 의료윤리자문가(Healthcare Ethics Consultant-Certified) 자격을 획득했다.

 

이 자격 취득을 위해서는 최근 4년 간 400시간 이상의 의료윤리자문 활동을 하고 미국생명윤리인문의학회(American Society for Bioethics and Humanities) 시험을 통과해야 한다.

 

박 교수는 이 분야에서 세계적인 교육기관인 시카고의대 맥클린임상의료윤리센터에서 1년 간 펠로우십을 마친 후 지난 달 자격을 획득했다.

 

서울대병원은 2015년부터 임상윤리자문을 시작한 이래 지난 해에는 활동 강화를 위해 완화의료·임상윤리센터(센터장 허대석 교수)’를 개소해 운영하고 있다. 국내 상급종합병원 최초의 임상윤리 업무 직제 설치는 환자 치료에 의료기술 뿐 아니라 윤리적 가치를 더한다는 의지로 볼 수 있다. 따라서 전문인력 양성, 교육과 제도 마련 등에 향후 서울대병원의 역할이 주목된다. 센터에서 박 교수는 임상윤리자문을 담당했다.

 

연명의료결정과 유전자 치료, 인공지능의 도입 등 의료 현실이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진료 현장에서 윤리적인 의사결정 과정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 박 교수는 연명의료결정법에서 의료윤리위원회의 설치를 입법화하고 상담 업무 기능을 강화한 만큼 병원 내 윤리적 지원의 중요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3173
기자프로필
일반뉴스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메모리365-0406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