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 일본 줄기세포 치료 개시 - 12일, 일본 후쿠오카 트리니티클리닉에서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 3명에게 첫 … -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 라정찬 박사가 개발한 정맥 내 10회 투여 … - 경도와 중증도 사이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에게 적용 가능…5월까지 80여 명 …
  • 기사등록 2018-04-13 10:07:34
기사수정

▲ 후쿠오카 트리니티클리닉 양창희 원장이 한국의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에 대해 줄기세포 치료를 하고 있다. ⓒ네이처셀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정미기자] 첨단바이오기업 ㈜네이처셀과 알바이오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원장 라정찬)은 일본 협력병원인 후쿠오카 트리니티클리닉이 12일 한국의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 3명에 대해 줄기세포 치료를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후쿠오카 트리니티클리닉은 알츠하이머 치매 줄기세포 치료 승인 절차를 마무리지은 다음 날인 지난 12일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 3명에게 치료 목적으로 처음 줄기세포를 투여했다. 이 환자들은 약 2시간에 걸쳐 자가지방유래 줄기세포를 2억셀씩 투여받았으며, 앞으로 2주 간격으로 총 10회 치료받을 예정이다.

알츠하이머 치료에 사용되는 줄기세포 기술은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이 13년에 걸쳐 연구하며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줄기세포를 혈관 내에 투여할 수 있도록 적합한 크기로 배양하는 기술, 줄기세포를 젊게 만드는 배지 조성물, 혈청을 함유한 줄기세포의 보관 안전성을 높이는 조성물 등 여러 특허 기술이 복합적으로 적용된다. 미국에서 진행 중인 임상시험에서 안전성을 확인했으며, 정맥 내 줄기세포 투여가 암 발생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했다.

줄기세포 치료를 적용할 수 있는 대상은 만 65세 이상으로, 경도와 중증도 사이 (Mild-to-moderate)의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다. 초기 치매 환자의 경우에도 55세 이상이면 가족 등 보호자의 동의를 거쳐 치료받을 수 있다. 임산부나 중증 당뇨병, 중증 심부전과 신부전 환자는 줄기세포 치료 대상에서 제외된다.

양창희 후쿠오카 트리니티클리닉 원장은 “우리 병원에서 줄기세포 기술로 치매 환자를 치료하는 첫 사례가 탄생해 영광이다. 5월까지 80여 명의 환자들이 치료 예약을 했고 계속 문의가 오는 상황”이라며 “전세계적으로 고령화가 심해지고 치매 환자 수도 늘고 있는데, 많은 치매 환자들이 후쿠오카 트리니티클리닉에서 삶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알츠하이머 치매에 대한 줄기세포 치료기술의 개발자인 라정찬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 원장은 “대한민국의 토종 줄기세포 기술이 일본에서 한국의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처음 실용화돼 감사하면서도 안타깝다”며 “국적을 초월해 전 세계 치매 환자가 안전하게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알츠하이머 치매 줄기세포 치료를 희망하는 환자는 일본 거주자의 경우 후쿠오카 트리니티 클리닉에 직접 문의하면 된다. 국내 거주자의 경우 병원과 업무협약을 통해 예약 대행 업무를 수행하는 바이오스타코리아에서 상담받을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146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재생의료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메모리365임의
기획특집 1 - 치매더보기
기획특집 2 - 미세먼지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