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2-22 15:03:00
기사수정



[트리니티메디컬뉴스=신민철기자] 서울시가 높은 곳에 설치돼 있던 대기오염 측정소 2곳을 시민들이 생활하는 높이와 근접한 낮은 곳으로 이전해 미세먼지 농도 측정의 정확도를 높인다.


서울시가 서대문자연사박물관에 설치된 대기오염 측정소를 홍제3동주민센터로, 마포아트센터에 설치된 대기오염 측정소를 망원1동주민센터로 각각 올 상반기 중 이전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개정된 환경부 ‘대기오염측정망 설치·운영 지침’에 따라 20m 이상인 높이에 설치됐던 두 곳을 이와 같이 이전하기로 결정했다"며 "최근 고농도 미세먼지가 자주 발생하는 가운데 시민들이 체감하는 대기오염 수준을 측정에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서울시는 오는 11월까지 금천구 시흥대로에 도로변대기 측정소도 신설한다. 서부간선도로 주변 자동차 배출 가스의 영향을 파악하고 도로변을 보행하는 시민들이 체감하는 대기 오염도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그 동안 서울시 대기환경홈페이지와 모바일서울을 통해 구 단위로 제공하던 미세먼지 정보를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동 단위로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한편, 서울시는 도시배경 측정소 6개소, 도시대기 측정소 25개소, 도로변대기 측정소 14개소 등 총 45개의 미세먼지 측정소를 운영하고 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서울시는 시민들이 체감하는 대기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측정소를 이전하고 대기오염 정보서비스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dtrinity.com/news/view.php?idx=1248
기자프로필
의료 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메모리365-0406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