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니티메디컬뉴스

메뉴 로그인 검색
미세먼지, 폐기종과 기관지염 악화에 영향 2020-10-07
박시정 sjpark@imeditv.com

▲ ⓒ 고려대 안암병원


[트리니티메디컬뉴스=박시정기자] 강원대병원 환경보건센터가 미세먼지가 폐에 미치는 영향을 정량적 영상기법으로 분석해 폐기종 및 기관지 두께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밝혀냈다.


강원대병원 환경보건센터 김우진 교수(호흡기내과) 연구팀은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과 폐기능 정상인을 대상으로한 연구에서 미세먼지의 폐에 대한 장기적인 영향을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가 폐기종과 기관지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폐기종이란 폐포가 파괴되는 증상으로 장기간 흡연, 유전적인 원인으로 발생하며 컴퓨터단층촬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폐기종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에 동반되는 경우가 많지만 폐기능이 정상이면서 폐기종이 있는 경우에도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미세먼지에 장기적으로 노출되는 경우 폐기종과 기관지염이 좋지 않은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에서 미세먼지가 폐기종에 더 큰 영향을 준다는 사실은 처음으로 관찰했다.

 

이전에는 미세먼지가 폐기능과 관련을 갖고 있다는 것은 알려진 반면, 폐기종이나 기관지에 대한 장기적인 영향을 증명하기 어려웠다. 폐기능뿐 아니라 영상 분석을 통한 폐기종과 기관지의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는 데 이번 연구의 의의가 있다.

 

최근 미세먼지 농도가 지난해에 비해 낮게 관찰되고 있지만, 연평균으로 보면 아직 권장기준인 15ug/m3보다는 높기 때문에 계속해서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이번 연구는 2012년에 지정된 강원대병원 환경보건센터가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건강 영향을 조사한 내용을 이용했다. 미세먼지 장기노출 영향은 국제암대학원대의 김선영교수팀이 모델링한 자료를 바탕으로 도출했다. 이 내용은 국제학술지 '호흡기 연구(Respiratory Research)' 9월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R&D 기사

English Newsmore

많이 본 뉴스more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TOP